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 이전 등 특별법 발의 ‘강력 규탄’

김진표 국회의장 ‘수원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특별법’ 대표발의..화성시의회 입장문 발표

오혜인 기자 | 기사입력 2023/11/14 [20:27]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 이전 등 특별법 발의 ‘강력 규탄’

김진표 국회의장 ‘수원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특별법’ 대표발의..화성시의회 입장문 발표

오혜인 기자 | 입력 : 2023/11/14 [20:27]

▲ 화성시의회  © 뉴스체인지


[
뉴스체인지=오혜인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이 지난 13수원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특별법을 대표발의한 것과 관련 화성시의회(의장 김경희)가 입장문을 발표하고 김진표 의장을 강력 규탄했다.

 

화성시의회는 입장문을 통해 “‘수원 군공항 화성시 이전 반대 특별위원회와 화성시민의 수원시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1027일 김진표 의장 규탄공동성명서를 낭독했다면서 추가로 지난 10, ‘현대기아 노동자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반대 준비위원회에서도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실시한 바 있다14일 밝혔다.

 

이어, “지난 202076, 김진표 의장이 대표로 발의했던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안법률안이 3년 넘게 상임위원회에 계류 중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13일에 또다시수원군공항이전 및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특별법을 추가 제정하고 대표 발의하는 행위는 화성시민과 수원시의 갈등을 더욱 부추기는 행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성시민은 수원 군공항 이전에 대해 여전히 강력하게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함에도 불구하고 화성시민의 의사를 전혀 반영하지 않은 이 특별법은 지역 이기주의이며 비민주적인 지방자치 분권에 대한 훼손임이 분명하다면서 현행법상 불가해진 수원 군공항 화성 이전을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으로 재포장하여 추진하는 것은 화성시민과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이다고 강력 반발했다.

 

마지막으로 화성시의회는 선거철마다 표심잡기용으로 거론되는 군공항 이전 문제는 54년간 아시아 최대의 미 공군 폭격 훈련장에서 고통받아온 매향리 주민들에게 또다시 아물지 않은 상처를 들쑤시고, 희생과 고통을 강요하는 행위다면서 화성시민의 동의 없이 특별법 만능주의에 편승하여 밀어붙이기식의 이러한 처사를 강력 규탄하며, 지역분쟁을 야기하는수원 군공항 이전 특별법 추진 행위를 당장 멈추고,국민의 소통과 화합을 도모하는 국회의장 본연의 본분과 품격을 지키시길바란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