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차지호 후보, ’하이퍼-커넥티드 시티’로 한동훈식 ‘메가시티‘에 맞불

- 차지호가 첫 제안한 ‘하이퍼-커넥티드 경기’, 민주 경기남부권 총선 후보 공동 추진 선언
- 차 후보 ‘지역 간 경계선만 조정하자는 한동훈식 메가시티論 공허, 세계적 추세는 초연결-시티’

오혜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0 [16:47]

민주당 차지호 후보, ’하이퍼-커넥티드 시티’로 한동훈식 ‘메가시티‘에 맞불

- 차지호가 첫 제안한 ‘하이퍼-커넥티드 경기’, 민주 경기남부권 총선 후보 공동 추진 선언
- 차 후보 ‘지역 간 경계선만 조정하자는 한동훈식 메가시티論 공허, 세계적 추세는 초연결-시티’

오혜인 기자 | 입력 : 2024/03/20 [16:47]

▲ 민주당 차지호 후보, ’하이퍼-커넥티드 시티’로 한동훈식 ‘메가시티‘에 맞불

 

[뉴스체인지=오혜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오산시 국회의원 선거 차지호 후보가 하이퍼-커넥티드 경기도를 내세워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메기시티정책 맞불을 놨다.

 

지난 19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남부권 후보들로 구성된 더불어민주당 넥스트레벨팀초연결 경기도 - 하이퍼-커넥티드 시티라는 미래 어젠다를 제시했다.

 

카이스트 문술미래대학원 부교수 출신인 미래설계전략통 차지호 후보가 그 개념과 구상을 처음 제안한 것으로 하이퍼-커넥티드 경기는 경기남부권 민주당 총선 후보들이 공동 추진하기로 선언했다.

 

하이퍼-커넥티드 시티는 각 도시만이 가진 도시 기능성을 고도화하고 이를 AI, 미래 모빌리티 등의 첨단 기술로 상호 연결하여 각 지역 단위의 커뮤니티로까지 연계하고 확장하는 개념이다.

 

차 후보가 하이퍼-커넥티드 경기를 제안한 것은 최근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주요 공약으로 밀고 있는 한동훈식 메가시티가 그 개념과 방향에 문제가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차 후보는 지역 간 경계선만 조정하자는 한동훈식 메가시티론은 껍데기만 남은 공허한 공약이라며 지역 간은 물론 지역 내 작은 커뮤니티들까지 AI·미래차·6G·첨단 물류 등의 미래 기술로 촘촘하게 연결하는 하이퍼-커넥티드 시티가 세계적 추세라고 각을 세웠다.

 

특히 한동훈 메가시티론은 우리나라의 지리적 여건. 경기 남부 도시간의 기능성과 특장점, 지역 단위 커뮤니티 등의 상황을 전혀 반영하고 있지 않고, 단순히 규모 확장성에만 치중하고 있다며 정면 비판했다.

 

이어 다가올 미래의 위기는 국가 단위 역량만으로는 대응이 불가능 하다각 도시들과 지역 커뮤니티들의 기능성을 밀접하게 상호 연결하면 물리적 한계를 초월한 대응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차 후보는 민주당 경기남부권 총선 출마자들은 저의 AI를 비롯해 미래차·바이오 헬스·도시개발 등 각 분야 최고 전문가 집단이라며 경기도를 세계 최고의 하이퍼-커넥티드 폴리스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