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디지털기술 활용 화재예방 및 진압태세 강화

경기도소방, 더 안전한 경기도를 위한 2021년 실천과제

인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9:43]

경기도, 디지털기술 활용 화재예방 및 진압태세 강화

경기도소방, 더 안전한 경기도를 위한 2021년 실천과제

인은정 기자 | 입력 : 2021/02/19 [19:43]

 

경기도청


[경기=인은정 기자]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올해 화재 예방 및 진압태세를 강화하고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한 스마트 재난 대비로 더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겠다는 내용의 2021년 실천과제를 19일 밝혔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우선 지난해 이천 물류창고 화재현장처럼 인명피해 위험이 큰 공사장에는 소방시설공사 특별 단속반을 운영하고 물류창고에는 근로자 피난안내선 설치를 유도하는 등 핀셋형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관계자가 자체적으로 점검하는 건축물 안전점검도 실효성 확보를 위해 연간 20%를 선정, 소방관서에서 현장 확인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기초생활수급자를 비롯한 취약계층에 콘센트에 붙여놓기만 하면 초기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패치형 자동소화기를 보급하고 주택용 소방시설을 1만9천 가구에 보급하는 등 주택화재 인명피해를 줄여나갈 방침이다.

소방안전 질서 준수의식 강화를 위해 무허가·소량위험물 단속 및 사고 이력 사업장을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분기별 단속 테마를 선정해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을 뿌리뽑는 데 초점을 맞추고 고강도 점검도 벌일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소방안전 인프라 확충에도 심혈을 기울인다.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소방수요 대응을 위해 현장인력 625명을 신규 충원한다.

평택 세교 등 소방관서 원거리 지역 119안전센터 6곳을 추가로 신설 추진한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재난대비에도 앞장선다.

소방과 경찰, 지자체 등 기관별로 서로 다른 무선통신망을 사용해 협력대응이 어려웠던 점을 개선하고자 LTE기반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또 사물인터넷기반 전통시장 ‘화재 자동신고시스템’ 고도화에 집중한다.

이 시스템이 구축된 점포에서는 연기, 열, 불꽃 등 위험 신호가 탐지되면 자동으로 관할 소방서에 신고가 들어간다.

효율적 재난현장지휘와 인명구조 활동 전개를 위해 드론 10대도 추가로 도입한다.

속도감 있는 현장대응체계 구축을 위해서는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이 아직 설치되지 않은 20개 시·군의 연내 설치를 서둘러 도내 31개 시·군 모두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지난해 개발된 경기도 소화전 찾기 앱 서비스도 확대 운영한다.

이밖에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해 소방과 보건, 의료기관 간 협력 강화로 최단시간 내 지정시설 이송을 추진하고 생활치료시설 의료인력 부족 시 구급대원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농어촌 및 구급수요 증가지역에 구급차를 확대 배치한다.

이상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올해 경기도소방은 ‘신뢰받는 119, 따뜻한 119’라는 비전 아래 밀도 높은 예방활동 전개와 불법행위 강력단속으로 재난대비 안전망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라며 “여기에 더해 재난환경 변화에 발맞춰 4차 산업 기술을 접목한 과학적 재난대비 시스템 확충으로 재난현장에서 최상의 출동력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