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코로나19 부서책임제 특별점검회의' 실시

본청 및 전 읍면이 추진 중인 ‘코로나19 방역 부서점검책임제’ 활성화 방안 논의

박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7/16 [08:37]

남해군, '코로나19 부서책임제 특별점검회의' 실시

본청 및 전 읍면이 추진 중인 ‘코로나19 방역 부서점검책임제’ 활성화 방안 논의

박한수 기자 | 입력 : 2021/07/16 [08:37]

 


[뉴스체인지=박한수 기자] 남해군이 코로나 19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춘기 부군수는 15일 ‘코로나 19 대응 부서책임제 특별점검 대응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관내에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에 대한 조치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본청 및 전 읍면이 추진 중인 ‘코로나19 방역 부서점검책임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남해군은 지난 4월 21일부터 부군수를 단장으로 전 부서가 방역점검 대상 시설을 분담해 점검하는 ‘코로나19 대응 부서책임제’를 수행하고 있다.

특히, 시설 대비 점검 인력이 부족할 수 있는 식당·카페·이미용업 등은 소관부서를 정하지 않고 전 부서에서 전담하도록 하는 등 현장점검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관내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방역점검을 강화할 필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부서책임제’의 추진실적을 긴급하게 점검했다. 또한 향후 활성화 방안까지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박춘기 부군수는 “기존에 추진하던 방역수칙 점검 부서책임제를 강화하되, 자율과 책임에 따른 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각 시설 운영자의 애로점을 듣는 것도 중요하다”며 “유관협회 및 단체와의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군민과 함께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부서장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남해군에서는 15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며, 이번 행정명령에 따라 9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된다. 100인 이상이 모이는 행사·집회 역시 금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