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 병·의원 310곳에 추가 도입

총 2만2115곳 설치…확진자 발생 때 역학조사 신속하게 이뤄져

인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7/16 [07:07]

성남시,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 병·의원 310곳에 추가 도입

총 2만2115곳 설치…확진자 발생 때 역학조사 신속하게 이뤄져

인은정 기자 | 입력 : 2021/07/16 [07:07]

 

성남지역 식당을 찾은 손님이 안심콜로 방문 기록 중이다.


[뉴스체인지=인은정 기자] 성남시는 전화 한 통화로 방문 기록할 수 있는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을 지역 내 코로나19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동네 병·의원) 310곳에 추가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방역체계를 더욱 강화하려는 조처다.

병·의원의 신청을 받아 이달 말 설치 완료하면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은 기존의 2만1805곳 업소를 포함해 2만2115곳에 확대 설치된다.

안심콜은 업소·기관 출입 때 안내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숫자 4자리의 안심코드를 누르면 방문자의 출입 시간과 핸드폰 번호가 별도의 전산 서버로 전송되는 시스템이다.

수집 정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역학조사와 전파 차단 목적으로만 사용되며, 4주 후 자동 삭제된다.

확진자 발생 때 역학조사와 접촉자 파악이 신속하게 이뤄진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방문객도 길게 줄을 서서 업소별 QR코드를 찍거나 손으로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을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이 시스템은 앞선 4월 19일부터 7월 13일까지 지역 내 식당·카페 1만2556곳, 이·미용업 3095곳, 학원·교습소 2779곳, 실내체육시설 1326곳, 노래연습장 520곳, 유흥시설 486곳, 독서실·스터디카페 263곳, 기타 780곳 등에 설치됐다.

시는 하루 최대 4만969건의 안심콜이 역학조사에 활용된 것으로 집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