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권 국지적 호우피해 우려! 중대본 비상근무 2단계로 격상

중대본부장 : 산사태 징후, 해안가 저지대 침수 및 하천범람 대비 주민대피 적극 실시

홍원의 기자 | 기사입력 2021/07/06 [12:40]

전남권 국지적 호우피해 우려! 중대본 비상근무 2단계로 격상

중대본부장 : 산사태 징후, 해안가 저지대 침수 및 하천범람 대비 주민대피 적극 실시

홍원의 기자 | 입력 : 2021/07/06 [12:40]


[뉴스체인지=홍원의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새벽 4시를 기해 호우 대처 중대본 비상근무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전날 5일 오후 6시부터 중대본 비상근무 1단계를 가동 중이었으나, 전라남도 일부 지역의 누적 강수량이 300mm 이상을 기록하는 등 국지적으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음에 따라 비상근무 2단계 가동요건에 따른 조치이다.

비상근무 2단계 격상에 따라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호우에 따른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산사태·급경사지 등 붕괴우려지역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해안가 저지대 침수, 하천범람 등에 대비하여 주민 대피를 적극 실시할 것”과, “침수우려 지하차도·둔치주차장은 기준에 따라 선제적으로 차단하거나 출입을 통제할 것”을 당부하였다.

아울러 “마을방송, 자동음성통보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하여 야외활동 자제, 산사태·하천급류 주의 안내를 강화할 것”을 요청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