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국무총리,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참석

계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전개

홍원의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3:21]

한덕수 국무총리,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참석

계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전개

홍원의 기자 | 입력 : 2022/06/23 [13:21]

 

국무조정실


[뉴스체인지=홍원의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6.21(화) 오전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계기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프리젠테이션을 발표한 데 이어서, 각국 장관과 BIE 대표들을 대상으로 지지교섭 활동을 전개하였다.

한 총리는 콜로나(Colona) 프랑스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1928년 파리 협약 이래 세계박람회의 역사를 주도해온 프랑스 정부의 노력을 평가하며 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였다.

콜로나 장관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와 부산의 유치 노력에 대해 관심을 갖고 지켜보겠다고 하였다.

한 총리와 콜로나 장관은 한-프랑스 양국의 경제협력, 문화교류, 역내 및 글로벌 정세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하였다.

한편, 콜로나 장관은 보른(Borne) 프랑스 총리의 친서를 한 총리에게 전달하였다.

한 총리는 마티치(MatiĆ) 세르비아 무역관광통신부장관을 접견, 부산 박람회는 한국의 경제성장 노하우를 공유하고 미래 도전과제를 해결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세르비아의 지지를 당부하였다.

마티치 장관은 한국과 세르비아는 ICT, 식품가공업,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관계 강화 잠재력이 매우 높다고 언급하고, 양국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나가자고 하였다.

또한, 한 총리는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키르기즈스탄, 몽골, 남아공 등 각국의 BIE 대표들과 만찬 간담회, 접견 등을 진행하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각국의 BIE 대표들은 금번 총리 주재 간담회 등을 통해 한국 정부의 강력한 유치 의지, 부산 유치의 타당성 등을 더욱 잘 이해하게 되었다고 언급하고, 한국과의 소통·협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한편, 한 총리는 당일 저녁, 주프랑스대사관에서 개최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한인 행사 축사를 통해 정부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설명하고 동포사회의 유치 노력을 격려하였다.

동 행사에는 최태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회 공동위원장 겸 대한상의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도 참석하였다.

한 총리는 다음날인 6.22(수) 오전, 프랑스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케르켄테스(Kerkentzes) BIE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우리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노력을 설명하는 한편, 한국과 BIE 간 협력 지속 강화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하였다.

이번 프랑스 방문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 프리젠테이션 발표를 직접 진행함으로써 우리 정부의 강력한 유치 의지와 부산의 개최 역량을 전 세계에 홍보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