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끊이지 않는 열기 속, 청와대 국민 품으로 100만명 돌파

100만 번째 관람객 기념품 증정, 축하공연, 기념촬영 진행

오혜인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8:37]

문화재청, 끊이지 않는 열기 속, 청와대 국민 품으로 100만명 돌파

100만 번째 관람객 기념품 증정, 축하공연, 기념촬영 진행

오혜인 기자 | 입력 : 2022/06/22 [18:37]

청와대 국민 품으로 100만명 돌파


[뉴스체인지=오혜인 기자] 끊이지 않는 관심과 열기 속에 청와대 관람객이 개방 44일 만에 100만 명을 돌파했다.

문화재청 청와대개방추진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6월 22일 오후 1시 19분에 100만 번째 관람객이 청와대에 방문하였다고 밝혔다.

충주시에 거주하는 김영순 씨(73세)가 청와대를 방문한 100만 번째 관람객이자 행운의 주인공이다. 김영순 씨에게는 축하 꽃다발과 함께 기념시계가 증정되었고, 브라스밴드의 축하공연과 기념촬영이 이어졌다. 이번 행사는, 국민 품으로 온전히 돌아간 청와대를 찾은 관람객들과 함께 작은 축하의 자리를 갖고자 기획되었다.

청와대 100만 번째 관람객으로 선정된 김영순 씨는 “72년만에 (찾아온) 최고의 행복이다. 청와대에 열 번, 백 번이라도 오고 싶고 너무 좋다”고 소감을 말하며, 청와대 개방의 즐거움을 만끽하였다.

한편, 지난 44일 간의 여정을 돌아보면, ▲(5.10.~5.22.)청와대 국민개방 특별행사 기간, ▲(5.23.~6.11.)청와대 국민개방 연장기간, ▲(6.12.~현재)청와대 상시개방 기간으로 구분되며, 각 기간 동안 ▲(5.10.~5.22.)377,888명, ▲(5.23.~6.11.)439,264명(누적 817,152명), ▲(6.12.~현재)182,848명(누적 1,000,000명)의 관람객이 청와대를 다녀갔다. 주말의 경우 평일 평균 관람객 수(22,755명) 보다 약 16% 많은 26,443명이 평균적으로 방문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지난 5월 23일부터 청와대 개방운영 및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추진단은 ▲ 관람객 수가 많은 주말에는 비눗방울 공연과 서커스 등 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있고, ▲ 매주 화요일 휴관일에는 경내 시설물 관리, 관람객 편의시설 정비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추진단 관계자는 “어느새 100만 명의 국민이 다녀간 청와대를 보다 내실 있게 가꾸어나가고, 앞으로도 더 많은 국민 품으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제공함과 동시에 청와대 보존관리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