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의원,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로 내정

김정재 의원, “국민 삶과 밀접한 주거‧교통 문제 해결 위해 여당 간사 역할 최선 다할 것”

한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6/08 [17:01]

김정재 의원,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로 내정

김정재 의원, “국민 삶과 밀접한 주거‧교통 문제 해결 위해 여당 간사 역할 최선 다할 것”

한동환 기자 | 입력 : 2022/06/08 [17:01]

 

김정재 의원


[뉴스체인지=한동환 기자]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이 8일 21대 국회 하반기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간사로 내정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 개발청 등 정부부처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철도공사 등 주택·교통 관련 공공기관 등 총 31개 기관을 소관 기관으로 하는 상임위원회이다.

소관 예산은 2022년 예산 기준 총 60조 9,399억원으로 총 5개 회계(일반회계, 교통시설특별회계, 에너지및자원사업특별회계, 혁신도시건설특별회계,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와 2개 기금(주택도시기금, 자동차사고피해지원기금)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소관 법률로는 국토 정책 관련 법률 32개, 주택 토지 관련 법률 24개, 건설 수자원 관련 법률 9개, 교통 정책 관련 법률 19개, 항공‧철도‧도로 관련 법률 20개로 총 104개이다.

국토위는 20년 5월에 한 언론사에서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21대 국회 상임위 선호도 조사’에 응답한 189명 중 50명이 희망한다고 답해 선호도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인기 상임위로 손꼽힌다.

김 의원의 국토위 여당 간사 내정으로‘ 영일만대교 건설’, ‘동해중부선철도 부설(포항~삼척)’, ‘SRT 수서~포항 노선 신설’ 등 포항지역의 굵직한 SOC 사업 진행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김정재 의원은 “국토위는 국토‧주택‧교통 등 국민의 삶과 밀접한 상임위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대장동 방지법, 임대차 3법 개선, 부동산 시장 정상화 등 산적한 현안의 해결을 위해 여야 간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합리적인 대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영일만 대교 건설사업 등 지역 현안 사업들에 대해서도 조속한 추진을 위해 맡은 바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