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호국보훈의 달 계기 프로야구 시구행사

제1·2연평해전이 있던 6월을 맞아 당시 참전했던 현역 장병들이 참여

오혜인 기자 | 기사입력 2022/06/07 [17:10]

국방부, 호국보훈의 달 계기 프로야구 시구행사

제1·2연평해전이 있던 6월을 맞아 당시 참전했던 현역 장병들이 참여

오혜인 기자 | 입력 : 2022/06/07 [17:10]

시구자, 제2연평해전 참전 현역장병 이철규 상사


[뉴스체인지=오혜인 기자] 국방부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키움 히어로즈 프로야구단과 협업하여 프로야구 시구·시타행사를 실시한다.

6월 7일 18시 30분, 고척 스카이돔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제1연평해전 승전 23주기와 제2연평해전 승전 20주기를 기념하여, 제1·2연평해전에 참전했던 현역 장병들이 시구·시타에 직접 나선다.

이번 행사에는 해군 제2함대사령부 인천함 정보통신장 이철규 상사가 시구를, 해군 제2함대사령부 박동혁함 전탐장 이용일 상사가 시타를 진행한다.

시구자인 이철규 상사는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에서 참수리 357호의 통신장으로 전우들과 함께 사투를 벌였으며, 그때 당시 부상으로 아직 제거하지 못한 파편 11개가 몸 속에 남아 있다고 한다.

시타자인 이용일 상사는 1999년 6월 15일, 제1연평해전에서 참수리급 고속정 325호의 전탐장으로 지휘관 작전 및 항해를 보좌하는 임무를 맡았었다. 특히, 이용일 상사가 현재 근무하고 있는 박동혁함은 제2연평해전 당시 전사한 6명의 장병 중 의무병이었던 박동혁 병장의 이름으로 명명된 고속함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하는 두 장병은 당시 참전했던 함정 번호를 각각 등번호로 새긴 선수복을 입고 경기장에 나서며, 국방부근무지원단 군악대대가 애국가 제창과 연주를 한다.

국방부는 이번 행사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한 호국영웅들의 헌신과 용기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행사 취지를 전했다.

한편, 국방부는 6월 호국보훈의 달 계기 프로야구 시구행사를 2차례에 걸쳐 계획하였으며, 다가오는 6월 25일(토)에는 KT위즈 프로야구단과 협업하여 시구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