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의전당’ 명칭 ‘경기아트센터’로 변경

지난 2월 26일 경기도의회 조례개정 심의 통과..오는 3월 16일 조례 공포

뉴스체인지 | 기사입력 2020/03/04 [18:08]

‘경기도문화의전당’ 명칭 ‘경기아트센터’로 변경

지난 2월 26일 경기도의회 조례개정 심의 통과..오는 3월 16일 조례 공포

뉴스체인지 | 입력 : 2020/03/04 [18:08]

 

[경기=오혜인 기자]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의 공식 명칭이 ‘경기아트센터’로 변경된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오는 3월 16일 조례공포와 함께 변경된 명칭을 사용할 예정이다. 지난 1991년 경기도문화예술회관으로 개관한 경기도문화의전당은 2004년 재단법인화하며 지금의 이름을 갖게 됐다.

  

그러나 명칭이 길고 유사 이름의 공공기관과 혼돈 등 문제가 제기되곤 했다. 또한 1990년~2000년대 설립된 지자체 공연장들이 많이 차용한 ‘전당’이라는 명칭이 권위적인 느낌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지난해 6개월에 걸쳐 명칭 진단작업을 진행했다. 직원과 예술단원‧ 경기도 31개 시 군 도민‧브랜드전문가와 공연예술전문가‧ 고객자문단․ 일반관객‧ 유료회원 등과 의견수렴 및 공론화 과정을 거쳤으며, 이들과 경기도의회‧ 경기도 등 이해관계자가 모인 대토론회에서 결론을 도출했다.

  

그 결과, 경기도를 대표하는 복합예술기관으로서 공연장 정체성에 부합하고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으로 거듭나고자 ‘경기아트센터’로 명칭변경을 결정했다. 경기도립예술단도 경기도 공공 예술단체로 경기도 브랜드를 강화하고, 간결하고 친숙한 단체 명칭을 위하여 ‘경기도예술단’으로 함께 변경한다. B.I도 리뉴얼하여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인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이우종 사장은 “영어 명칭에 반대의견도 일부 있었지만, 아트센터(Arts Center)는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오케스트라나 피아노처럼 이미 보편화된 단어이며, 복합 공연 예술공간을 뜻하는 가장 쉽고 직관적인 이름”이라며, “올해부터 시행중인 공연 시즌제와 함께, 경기도 대표 예술기관의 전문성과 공공성을 재정립하겠다는 비전이 이번 명칭 변경을 통해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새 이름 ‘경기아트센터’는 지난 2월 26일 경기도의회 조례개정 심의를 통과하였으며, 오는 3월 16일 조례공포를 앞두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