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한국인 최초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수상한 김혜순 작가에게 축전

유인촌 장관, “북미 시장에 한국문학의 우수성을 각인시킨 쾌거”, “독창적인 작품 활동으로 오래 사랑받는 거장이 되시길 응원”

오혜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9:30]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인 최초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수상한 김혜순 작가에게 축전

유인촌 장관, “북미 시장에 한국문학의 우수성을 각인시킨 쾌거”, “독창적인 작품 활동으로 오래 사랑받는 거장이 되시길 응원”

오혜인 기자 | 입력 : 2024/03/22 [19:30]

▲ 문화체육관광부


[뉴스체인지=오혜인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은 3월 22일, 시집 '날개 환상통'으로 한국인 최초 2023년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을 수상한 김혜순 작가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유인촌 장관은 “김혜순 작가는 그리핀 시문학상 수상에 이어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은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을 수상해 다시 한번 북미 시장에 한국문학의 우수성을 각인시켰다.”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전 세계 독자들이 김혜순 작가의 환상적인 시 세계에 매료되고 한국문학의 가치를 새롭게 발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아울러 “김혜순 작가가 앞으로도 독창적인 작품 활동으로 오래 사랑받는 거장이 되시기를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라고 격려했다.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은 퓰리처상, 전미도서상 등과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문학상이다. 김혜순 작가는 2019년 '죽음의 자서전'으로 그리핀 시문학상 국제부문을 수상한 이후,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수상으로 다시 한번 한국 문학계에 의미있는 발자취를 남겼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